알림
취 소
확 인
상문령 [단행본]
  • 총 권수
  • 3
  • 총 조회수
  • 964
전연령 / 정통무협
  • 상문령 [단행본]
  • 홍파
  • 1권보기 (무료)
  • 1권보기
  • 찜 2
작품소개
<맛보기> 序 章 (I) 千年의 魔 우웅…… 우웅……! 울음(哭) 오싹한 전율을 자아내는 괴귀(怪鬼)스런 곡성(哭聲)이 들려오는 곳. 이곳은 어디인가? 사시사철
작품소개
1권보기
닫기
<맛보기>

序 章 (I) 千年의 魔

우웅…… 우웅……!
울음(哭)
오싹한 전율을 자아내는 괴귀(怪鬼)스런 곡성(哭聲)이 들려오는 곳.
이곳은 어디인가?
사시사철 자욱한 혈무(血霧)가 영겁(永劫)의 세월을 두고 휘장을 하듯이 두르고 있는 산(山)이었다.

묘봉산(妙峯山).
천년의 대도(大都)인 연경(燕京)의 서북방(西北方) 사십여 리에 위치한 석산(石山).
북쪽으로는 만리장성(萬里長城)의 웅자가 보이고,
장성을 잇는 성곽(城廓)이 아픔처럼 눈을 찔러왔다.
난립한 괴석(怪石)과 검날을 박아놓은 듯한 산세.
허나, 이곳은 일년 내내 짙은 혈무에 가려진 곳이기도 한다.
그래서 더욱 신비를 자아내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세인들은 이 산에 서려있는 끔찍한 저주(詛呪)에 숨통을 조이고 있었다.
이 유곡(幽谷)의 침침한 늪에 서린 저주를……!

뭉클…… 뭉클……!
혈무(血霧).
피(血)보다 더 진하고 소름끼치는 혈무.
그것이 지금 묘봉산 마화(魔花)처럼 휘감고 있었다.
이곳에서 괴이한 호읍(號泣), 호곡(號哭)과 호원(呼寃)이 들려오고 있었으니, 우웅……! 우웅……!
울어라!
호곡(號哭)도 아니요,
망자(亡者)의 고락(苦樂)은 영고성쇠(榮枯盛衰)의 윤회(輪廻)에 영탁(鈴鐸)한 울음으로 영적(靈蹟)을 낳은 것이니……
유명(幽明)에 파묻인 나(我)의 영(靈)이 염리(厭離)의 행로(行路)에 서성이도다.
죽음(死)의 늪에서……
파리한 영혼(靈魂)은 영월(令月)의 유회(幽懷)를 부둥켜 안고,
영념생멸(永恬生滅)의 희비(喜悲)속에서……
나(我)는 유수(幽遂)같은 늪에서 허우적거리니.
혈혈(孑孑)이 딛고 일어선 대지(大地)에,
벽력(霹靂)의 저주(詛呪)을 퍼붓고,
천년의 잠자던 마(魔)를 일깨워 영원불멸(永遠不滅)이 마도(魔道)를 이룰 것이다.
일어나라!
마(魔)여―!
천년의 위대한 마(魔)의 혼백(魂魄)이여!
천년의 잠에서 깨어나라!
오오……!
저 한탄과 저주(詛呪)가 서린 울부짖음.
그것은 구천유부의 암계(暗界)에서 흘러 나오듯 사이(邪異)하기 그지없는 것이었으니,
누구의 울음인가?
세인들의 아득한 기억은 하나의 가공할 인물을 떠올린다.
전설이 말하는 마인(魔人).
진정한 마도(魔道)를 추구하던 마의 화신(化身).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 3권 완결
  • 알림
  • 이벤트 
  • 무료코인 충전 하세요
  • 무료 코인충전▶
  • 대여
  • 구매
  • 전체선택
  • 1권부터
  • 최신순
  • 리뷰
  • 1권
  • 상문령 제1권
  • 무료 이벤트
    2022-10-31 까지
  • 2권
  • 상문령 제2권
  • 무료가입
  • 3권
  • 상문령 제3권
  • 무료가입
1  
같은 장르 추천작
  • 이벤트
공지사항
신규 연재 소설 <깜빵에서 재벌까지!> 오픈 안내
신규 연재 소설 <경찰청 그 꼴통> 오픈 안내
신규 연재 소설 <헬스레이드> 오픈 안내
하단정보 사업자정보확인 저작권OK